김범수가 이번 회에서 꼴찌를 한 것은 여러모로 시사하는 바가 크다.  김범수의 노래가 끝나고 박명수는 잘 알려진 노래를 하지 않아 순위가 낮아질 것을 예상했다. 하지만 비슷한 상황의 박정현이 거의 알려지지 않은 곡으로도 2위를 한 것을 보면 청중평가단은 무대 그 자체로 평가를 했다라는 것이 명확하고, 인기투표가 아니라 무대에 대한 정확한 평가라는 것이 더 확실해 졌다. 이로 인해 출연하는 가수들은 더욱 무대 하나 하나에 정성을 기울여야한다는 것이 입증된 것이다.  

또 하나는 이 순위가 재능에 관한 순위가 아니라는 것이다.  곡에 대한 해석과 편곡, 무대에 관한 집중력, 현장 무대에서의 퍼포먼스가 순위에 절대적인 영향을 준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그저 인기투표가 아니라는 것이 무척 다행스럽게 느껴지는 점이다. 어찌보면 김범수에게 큰 약이 되었을지도 모를 꼴찌이기도 했다. 1등 가수라는 부담감에 점차 지쳐갈뻔한 또는 자만심이 생길 수도 있었을 그에게 다시 도전이 무엇인지 제대로 얘기해 줄 기회였을 것이다. 

사실 김범수 보다는 김연우가 예상 밖이 었다. 워낙 노래 잘 하는 가수로 알려져있고 가수들 사이에서도 가장 잘 하는 가수로 알려져 있는 그여서 기대도 많이 했다. 노래 참 잘 했다. 김연우는 아마 무대에서 노래를 하든 레코딩실에서 녹음을 하든 비슷한 실력을 보일 것이다. 어디에서나 흔들리지 않는 정확한 발성과 표준적인 가창력, 명확한 가사 전달. 그러나 나가수 무대에서 이건 어쩌면 그다지 부각되어지지 않는 부분이다. 음반으로 정규 발표된 노래를 들을 때야 최대한 정제된 음질을 듣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라이브 무대라면 그와는 다른 감동이 있어야 한다. 무대가 호흡하는 느낌. 관객과 소통하는 느낌. 그에게는 그것이 없었다. 혼자 노래만 잘 부르는 것 그것 보다는 무대에 집중하고 관객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무대에서는 더 중요하지 않을까.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저작권리는 해당방송사에 있습니다.)


예능의 범주가 웃고 즐기는 것이라면 나가수는 어쩌면 예능이 아니게 될지도 모르겠다. 신정수PD의 새롭게 구성된 나가수는 최대한 제작진의 목소리를 빼냈다. 일단은 기존의 나가수가 가졌었던 부풀어 오른 문제점들을 다 제거해 낸 느낌이다. 억지스런 설정도, 과도하게 늘어지는 구조도, 불필요하게 삽입되는 장면들이 다 배제되었다. 무엇보다 음악에 집중하지 못하게 하고 흐름과 맥과 호흡을 끊어놓았던 중간 중간의 과도한 삽입부분이 많이 줄어든 것이 좋았고, 눈에 띄게 좋아진 음향이 만족스러웠다.  

한편, 기름기를 쏙 뺐으나 감칠맛은 부족하다. 그러나 이 감칠맛을 구성으로 억지로 살려내지 않은 것은 다행스럽다.  지금 본 이 녹화가 있던 그 시간은 가수든, 매니저로 나온 개그맨들이든, 제작진이든 무엇하나 시도하기 어려웠던 시기였다.  그런 상황에서 음악장치와 음향등 가수들을 돋보이게 해 줄 장치만을 선택했다는 것은 신정수PD가 이 프로그램에 진정성을 가장 강하게 추구할 것이라는 것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나가수가 시사교양프로그램이 될 게 아닌 바에는 어차피 예능프로그램이 될터인데 웃음에 대한 장치를 부러 삽입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개그맨들의 역할은 차차 부여될테지만 그 것이 가수들의 공연을 방해하지 않았으면 한다.  까짓것 못 웃기면 어때 감동을 주면 되지! 라고 밀고 나가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웃음은 자연스럽게 배어져나왔을 때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해 줄 진정한 웃음을 전달하게 될테니까.  

나가수 이번회가 방송되기 전에 출연진에 관한 내용을 제외하고는 거의 모든 스포일러가 차단 됐었다. 출연진에 관한 내용은 스포일러에의한 것이라기 보다는 방송사에서 공개적으로 오픈한 것이기에 문제될 것이 없고, 스포일러에 관해서는 방송사에서 어느 정도 차단을 했는지는 모르겠으나 아마 이정도로 깨끗한 것을 보면 청중 평가단도 어느 정도는 방송에 책임을 가지고 임한 것으로 보인다.  가장 큰 책임은 물론 방송사에 있겠지만 선택이라는 권한이자 의무를 가진 청중단들도 그 보다 훨씬 많은 수의 시청자의 즐거움과 기대를 망쳐버리는 엄한 행동은 하지 않는 것이 그 귀한 공연을 보고 프로그램에 참여한 사람으로서의 책임이라고 보여진다. 이번 주 참여 청중단에게 그런 의미에서 고마움을 표하고 싶다. 아, 부럽기도 하고. 

다만 경연으로만 지나치게 치우져져서 청중단에게 시청자에게 꼴사나운 모습이 연출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경연은 경연이되 자신의 목소리로 자신의 음악을 표현하고, 더 크게는 우리의 대중 가요의 수준을 올리는데 일조하게 되면 좋겠다.
 
 

나가수의 무대는 그 어떤 무대보다 가수들이 혼신의 힘을 기울여서 만드는 무대이다. 그들 각자가 무엇을 얻고 무엇을 잃을지는 모르지만 그렇게 긴장해서 최선을 다해 노래를 부르는 그들을 보는 바라면, 그만큼 존중받는 무대를 만들어줘야 한다. 제작자도 방청객들도. 그저 받아들이기만 하는 입장에 놓인 시청자들이, 그들의 음악을 이미 알고 있던 사람이건 처음 접하는 사람이건 그들로 인해 더 많은 기쁨과 감동을 느낄 수 있도록.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모르세 2013.01.11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